본문 바로가기

병원소식

페이스라인성형외과 이진수 원장, 새로운 양악수술 노하우 공개

반응형

페이스라인성형외과 이진수 원장, 새로운 양악수술 노하우 공개

안면 V라인 형성에 매우 효과적인 새로운 양악수술 노하우가 소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11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70차 대한성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페이스라인 성형외과 이진수 원장은 양악수술의 미용효과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JSRO(Jawline Setup Ramus Osteotomy, 턱선제어절골술)라 명명된 새로운 양악수술 노하우를 공개했다. 이 원장은 이미 지난해 열린 같은 국제학술대회에서도 미용목적의 양악수술 노하우인 REMA(Reverse Estimating Method of Analysis, 역추산분석)을 소개해 성형학계에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양악수술은 턱이 비정상적으로 발달한 주걱턱이나 무턱, 돌출입, 안면비대칭 치료를 위한 수술이다. 수술 후 턱과 치아가 정상 위치로 옮겨감에 따라 치아와 턱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1960년대 초 유럽에서 시작되어 벌써 50년의 역사를 지닌 수술법이다. 양악수술은 턱을 뒤로 후퇴 또는 회전시키는 등 안면에 큰 변화를 준다. 따라서 치료목적과 함께 미용을 동시에 고려해야 수술 후 만족스런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이진수 원장은 양악수술의 심미적 효과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미용효과를 높이기 위해 자신이 직접 고안한 새로운 양악수술 기법을 임상사례를 들어 자세히 설명했다. 이 원장이 독자 개발한 JSRO 절골방식은 기존의 절골방식인 SSRO(Sagittal Split Ramus Osteotomy, 시상분할절골술)이나 IVRO(Intraoral Vertical Ramus Osteotomy, 수직절골술)의 단점을 보완, V라인 얼굴을 만드는 데 매우 유용한 방식임을 실제 임상사례로 입증됐다. 이 원장은 4가지 측면에서 JSRO가 기존의 두 가지 방식보다 훨씬 더 우수하다고 말했다.

▲ SSRO 방식과 마찬가지로 초기 고정이 안정적이면서도 SSRO 방식에 비해 신경노출이 적은 탓에 신경손상 우려가 현저히 줄어들어 안전하다. ▲ 수술 후 아래턱 각의 위치가 상향 조정되어 쉽게 갸름한 턱선을 얻을 수 있다. ▲ 골편을 다듬는 과정을 통해 턱 전체의 부피가 한계치까지 줄어 축소효과가 뛰어나다. ▲ 수술 직후 교합이 안정적이며 턱의 뒤틀린 움직임이 일어날 가능성을 낮춰 턱관절의 문제까지도 함께 해결할 수 있다. ▲ IVRO방식과 마찬가지로 수술 후 턱 관절의 문제가 해결된다는 점이다.

이 원장은 “양악수술 후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치료는 물론 미용적 효과를 무시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미용 트렌드인 V라인 얼굴을 만들기 위해서는 턱을 조화롭게 축소시키는 것이 중요한데, 기존의 양악수술 방식으로 V라인을 완성하기에는 제한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 그는 자신만의 방식인 JSRO를 고안, 기존 방식의 문제점을 해결하면서도 교합과 턱 관절 치료에 적합하고, 안전하면서도 비교적 높은 미용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대 의대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한 이진수 원장은 현재 페이스라인 성형외과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지난 2005년부터 대한성형외과학회에서 양악수술과 관련된 다양한 기술과 노하우를 다수 발표하여, 보다 안전한 성형수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가장 뛰어난 성형외과 전문의 중 한 명으로 인정받고 있다.

 

안면 V라인 형성에 매우 효과적인 새로운 양악수술 노하우가 소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지난 11일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 70차 대한성형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페이스라인 성형외과 이진수 원장은 양악수술의 미용효과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JSRO(Jawline Setup Ramus Osteotomy, 턱선제어절골술)라 명명된 새로운 양악수술 노하우를 공개했다. 이 원장은 이미 지난해 열린 같은 국제학술대회에서도 미용목적의 양악수술 노하우인 REMA(Reverse Estimating Method of Analysis, 역추산분석)을 소개해 성형학계에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양악수술은 턱이 비정상적으로 발달한 주걱턱이나 무턱, 돌출입, 안면비대칭 치료를 위한 수술이다. 수술 후 턱과 치아가 정상 위치로 옮겨감에 따라 치아와 턱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이 목적이다. 1960년대 초 유럽에서 시작되어 벌써 50년의 역사를 지닌 수술법이다. 양악수술은 턱을 뒤로 후퇴 또는 회전시키는 등 안면에 큰 변화를 준다. 따라서 치료목적과 함께 미용을 동시에 고려해야 수술 후 만족스런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이진수 원장은 양악수술의 심미적 효과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미용효과를 높이기 위해 자신이 직접 고안한 새로운 양악수술 기법을 임상사례를 들어 자세히 설명했다. 이 원장이 독자 개발한 JSRO 절골방식은 기존의 절골방식인 SSRO(Sagittal Split Ramus Osteotomy, 시상분할절골술)이나 IVRO(Intraoral Vertical Ramus Osteotomy, 수직절골술)의 단점을 보완, V라인 얼굴을 만드는 데 매우 유용한 방식임을 실제 임상사례로 입증됐다. 이 원장은 4가지 측면에서 JSRO가 기존의 두 가지 방식보다 훨씬 더 우수하다고 말했다.

▲ SSRO 방식과 마찬가지로 초기 고정이 안정적이면서도 SSRO 방식에 비해 신경노출이 적은 탓에 신경손상 우려가 현저히 줄어들어 안전하다. ▲ 수술 후 아래턱 각의 위치가 상향 조정되어 쉽게 갸름한 턱선을 얻을 수 있다. ▲ 골편을 다듬는 과정을 통해 턱 전체의 부피가 한계치까지 줄어 축소효과가 뛰어나다. ▲ 수술 직후 교합이 안정적이며 턱의 뒤틀린 움직임이 일어날 가능성을 낮춰 턱관절의 문제까지도 함께 해결할 수 있다. ▲ IVRO방식과 마찬가지로 수술 후 턱 관절의 문제가 해결된다는 점이다.

이 원장은 “양악수술 후 환자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치료는 물론 미용적 효과를 무시할 수 없는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최근 미용 트렌드인 V라인 얼굴을 만들기 위해서는 턱을 조화롭게 축소시키는 것이 중요한데, 기존의 양악수술 방식으로 V라인을 완성하기에는 제한이 많다”고 지적했다.

그 결과 그는 자신만의 방식인 JSRO를 고안, 기존 방식의 문제점을 해결하면서도 교합과 턱 관절 치료에 적합하고, 안전하면서도 비교적 높은 미용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대 의대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한 이진수 원장은 현재 페이스라인 성형외과 원장으로 재직 중이다. 지난 2005년부터 대한성형외과학회에서 양악수술과 관련된 다양한 기술과 노하우를 다수 발표하여, 보다 안전한 성형수술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가장 뛰어난 성형외과 전문의 중 한 명으로 인정받고 있다.
출처: 페이스라인 성형외과

반응형